HOME > 광고안내 > 한겨레 광고 게재준칙
우리는 독자에게 올바른 정보를 주고, 신문의 품위를 유지하는 것을 광고 게재의 원칙으로 삼는다.
한겨레신문사는 이 원칙을 준수하는 모든 개인과 법인·단체에 광고를 개방한다. 공적 사안 등에 대한 의견 광고는 본지의
논조와 상관없이 표현의 자유를 존중한다는 원칙에 따른다.
한겨레신문사 전체 임직원은 한국신문윤리위원회가 제정한 신문광고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한다.
나아가 독자와 광고주로부터 신뢰를 얻고, 언론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광고 게재에 관한 세부 준칙을
마련한다. 이 준칙은 한겨레신문사가 발행 또는 운영하는 모든 매체에 적용한다.

① 광고에서는 광고의 주체가 드러나게 해 책임소재를 분명히 해야 한다.
②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신문광고윤리강령 및 실천요강, 한겨레신문사의 광고 게재 기준에 어긋나는 광고는
광고주에게 수정을 요구하고, 수정되지 않으면 게재를 거절할 수 있다.
③ 광고의 내용이 사실에 맞는지 확인이 필요한 경우, 광고주에게 근거 자료를 요구하거나 자료의 출처를 밝히도록
요구할 수 있다.
④ 광고는 기사와 구분 게재해 독자가 혼동하지 않도록 하거나, 광고임을 표시해 싣는다.
⑤ 게재된 광고의 내용은 광고주가 최종적으로 책임을 진다.

다음 기준에 해당하는 광고는 게재를 거절할 수 있다.
1. 허위 및 과장 광고
거짓이나 불확실한 표현, 또는 사실을 과장해 독자를 현혹하는 내용의 광고
2. 법률로 금지된 광고
선거법, 국민건강증진법 등 법령에 따라 제한된 광고
3. 범죄행위 관련 광고
명예훼손이나 모욕, 국가기밀의 누설, 업무 방해 등 법령에 의해 범죄 행위로 처벌받을 수 있는 내용의 광고. 법으로 금지돼 있는 사업을 위한 광고, 투기나 사행 행위를 부추기는 광고. 범죄 행위를 미화하거나, 범죄를 유도할 위험이 있는 내용을 담은 광고
4. 사생활 및 타인의 권리 침해
타인의 사생활의 비밀을 침해하는 내용을 담은 광고. 타인의 사진이나 이름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등 초상권, 저작권, 상표권을 침해하는 내용을 담은 광고 5. 차별적 표현
인종이나 민족, 성, 성적 취향, 직업, 출생지, 종교, 심신 장애나 질병, 병력 등을 이유로 사람을 차별하거나, 그런 차별을 조장하거나, 조장할 우려가 큰 광고. 차별의 의미가 있는 기호를 사용한 광고
6. 저속한 표현
노골적인 성 표현, 욕설이나 저속한 표현으로 독자에게 불쾌감을 주는 광고

① 게재 의뢰를 받은 광고가 기준에 부합하는지 판단하기 어려울 경우, 광고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친다.
② 광고심의위원회는 편집인(위원장), 광고사업 담당 임원, 논설위원실장, 편집국장, 전략기획실장(간사) 등 5명으로 구성한다.
③ 광고심의위원회 회의는 위원장이 소집한다.

① 이 준칙은 2016년 1월1일부터 시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