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겨레특징 > 시민편집인실 및 독자권익위원회
 
<한겨레>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익 보호에 더 힘쓰고 지면에 시민사회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2006년 1월 26일부터‘시민편집인’과 ‘독자권익위원회’ 제도를 시행합니다.
시민편집인과 독자권익위원회는 언론 보도로 인한 피해 예방과 자율적 구제를 위해 일하고, 시민을 대표해 신문 제작에 관한 의견을 전달하는 창구가 될 것입니다.
한겨레는 독자가 신문의 편집 또는 제작에 관한 의사결정에 참여하고, 편집 또는 제작과정에서 독자의 권익을 충실하도록 보장하기 위해 시민편집인을 두고 있으며, 다음과 같은 역할을 합니다.
※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제6조 고충처리인 조항과 신문 등의 자유와 기능 보장에 관한 법률(신문법) 제 9 조 독자권익위원회(이하 위원회) 조항에 근거한다.
● 기사에 의한 권리 침해행위에 대한 조사
● 사실이 아니거나 타인의 명예 그 밖의 법익을 침해하는 기사에 대한 시정 권고
● 구제를 요하는 피해자의 고충에 대한 정정보도, 반론보도 또는 손해배상의 권고
● 그 밖의 독자의 권익보호와 침해구제에 관한 자문
● 시민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독자적인 칼럼 집필
초대시민편집인 2006. 1 ~ 2006. 12 홍세화 <한겨레> 기획위원
2대시민편집인 2007. 1 ~ 2007. 12 김형태 변호사
3대시민편집인 2008. 9 ~ 2013. 6 이봉수 교수
4대시민편집인 2013. 7 ~ 2015. 6 고영재 전 경향신문사 사장
5대시민편집인 2016. 3 ~ 현재 김예란 광운대 미디어영상학부 교수
독자권익위원회는 독자 권익을 보호하고 높이기 위한 자문기구로서 신문제작과 관련된 독자의 목소리를 편집위원회와 시민편집인에게 전달합니다.
앞으로 한겨레의 정확하지 못한 기사로 불편을 겪으신 분이나, 한겨레에 의견을 전하실 분은 전자우편(publiceditor@hani.co.kr)이나 전화(02-710-0698)로 연락해 주십시오.
시민편집인과 독자권익위원회가 여러분의 입과 손발이 되겠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더 가까이 다가서려는 한겨레에 변함없는 사랑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